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저도 콰이강의 다리(스카이 워크)

  • 길이
  • 시간
1 / 4
기본정보,구간,길이,시간으로 구성된 표
기본정보 저도 콰이강의 다리는 창원의 새로운 핫플레이스다. 2017년 3월 개장한 이후 7개월만에 70만명이 다녀갈 정도로 폭발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저도 콰이강의 다리는 의창군 시절에 구산면 육지부와 저도를 연결하기 위해 1987년에 설치했다. 본래 이름은 저도연륙교. 길이 182m, 폭 3m 규모의 철제 교량이다. 이 다리가 유명세를 얻게 된 건 2004년 신교량이 설치되면서 보행전용 교량으로 전환하면서다. 다리 바닥을 강화 유리로 마감해 스카이 워크로 운영한 것이 중요한 이유다.
기존 교량 상판의 콘크리트 바닥을 걷어내고 특수 제작된 강화유리를 깔았다. 다른 지역의 스카이 워크와 달리 바닥 전체가 아닌 중앙에만 강화유리를 설치했다. 무엇보다 바다를 횡단하면서 13.5m 아래의 바다 풍경을 직접 볼 수 있는 점이 매력적이다. 야간에는 LED 조명이 빛을 발하며 신비로운 은하수 길이 연출된다.

다리 이름은 데이비드 린 감독의 동명 영화 ‘콰이강의 다리(The Bridge on the River Kwai)’에서 따왔다. 다리의 모습이 제2차 세계대전 중 영국군 포로들이 콰이강 계곡에 건설한 태국과 미얀마를 잇는 철도용 다리와 닮아서다.
저도 콰이강의 다리를 찾았다면 스카이워크 개장과 함께 운영하고 있는 느린 우체통도 놓치지 말자. 느린 우체통에 담은 오늘의 추억은 한 달 뒤 또는 일 년 뒤에 배달되어 짜릿한 감동으로 다시 되돌아온다.

이용시간 : 하절기(3~10월 10:00~22:00) 동절기(11월~2월 10:00~21:00) 우천시 입장불가
구간 일몰과 야경이 아름다운 저도연륙교는 괭이갈매기 형상으로 광케이블 조명을 설치해 시간과 계절에 따라 다양한 야간 경관을 연출하는 교량이다.
길이
시간